맛없는 딸기 마지막 처리

지난번에 산 맛없는 딸기 마지막으로 남은 걸 처리했다. 냉동실에 한 줌 정도 남아 있었는데 저녁 먹고 후식으로 셔벗 만들었다.



얼린 딸기에 야쿠르트 조금 넣고 갈면 훌륭한 셔벗이 된다. 입자가 전체적으로 고와질 때까지 내용물을 잘 펴 가면서 열심히 갈면 끝.

평소에는 딸기랑 야쿠르트만 넣으면 맛있었는데 이건 워낙 맛없는 딸기로 만든 거라 맛이 좀 약했다. 야쿠르트의 단맛으로 충분할 줄 알았는데 올리고당을 좀 뿌렸어야 했나 보다.

어쨌더나 이것으로 딸기 처리는 끝. 올해는 딸기 흉년이라 맛있는 걸 별로 못 먹었는데 이걸로 끝은 아니겠지.  킹스베리가 맛있다는데 다음에 마트 가서 한번 사 볼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