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먹은 것



H스퀘어 빈티지1988의 뚝배기 파스타. 재료도 신선하고 풍부하고 맛도 있지만 가격이 좀 과하다. 우리나라 파스타가 원래 좀 비싸긴 하지만 한 접시에 2만원 넘는 건 좀. 파스타 파는 데가 많지 않아 가긴 하는데 너무 비싸.



기욤의 레몬 타르트와 이름을 잊어버린 라즈베리 무스류 케이크. 되게 자주 보던 이름인데 도대체 왜 기억이 안 나는지. 이게 다 늙었다는 증거인가. 어쨌거나 양쪽 다 새콤하니 맛있었다. 중학교 친구들과 가서 회비로 먹었다. 기욤 케이크가 맛있긴 하지만 가격이 너무 어마무시해서 내 돈 내고 먹긴 좀 아깝지.



인디테이블의 램찹. 탄두리인데 양도 많고 맛있었다. 향이 좀 강하긴 한데 겨자 발라 먹으니 딱 좋은 정도. 4조각에 29800원이라 가격도 좋고. 다만 단점이라면 야채가 전혀 없는 거랑 접시가 돌이라 힘줄 부분 자를 때 되게 거슬리는 소리 난 거 정도.

이리 보니 계속 비싸고 맛있는 것만 먹고 돌아다닌 느낌인데 싼 건 잘 찍지 않으니까. 치즈김밥이랑 어묵을 찍기는 좀 그렇지 않은가. 오늘 먹은 삼미칼국수도 참 맛있었는데 이것도 사진을 찍지 않아서. 면, 애호박, 파가 전부인데 국물도 좋고 면도 보들보들하니 진짜 맛있었다. 정자동 멸치칼국수 사라진 이후 제일 맛있는 칼국수. 가끔씩 가서 먹어야지.

덧글

  • 핑크 코끼리 2019/10/11 09:35 # 답글

    마지막 양고기가 눈에 띄네요. 양고기 탄두리는 처음보는 것 같은데 맛있어 보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