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하기 싫은 자의 저녁

점심에 밥 하느라 너무 힘을 빼서 그런지 아무것도 하기 싫었다. 이틀 연속 집에 있으니 계속 밥 해대는 것도 귀찮고.



그 결과 오늘의 저녁.
귀차니즘이 빚어 낸 인스턴트와 자연식의 조화랄까. 전자렌지로 단호박, 냉동만두, 어묵 돌리고 콜라비 깎고.

맛은 좋았는데 단호박이 엄청 달아서 밥과 디저트를 함께 먹는 듯한 느낌도 약간은 있었다.

그나저나 단호박 잘라서 전자렌지로 돌리니까 엄청 편하다. 단 거 먹고 싶을 때 간식 삼아 먹으면 좋을 듯. 케이크보다는 건강에 좋겠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