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진짜 두샤오웨[度小月]에서

지난번에 조미료 언니랑 타이난 갔을 때 츠칸러우 보고 나오다 바로 옆에 있는 노점 비슷한 가게를 발견했다. 두샤오웨[度小月]라고 쓰여 있어서 아, 여기가 그 유명한 단짜이멘 가게구나 하고 들어갔었다. 왜 이렇게 허름하지 하고 생각은 했지만 오래된 가게라니 처음 만들었을 때 그 모습 그대로인가 보다 생각했다. 그리고 나중에 타이베이에서 두샤오웨를 보고 생각보다 화려하구나 생각하고 말았고.

하지만 이번에 두샤오웨 가려고 구글맵에서 검색해 보니 지난번에 갔던 곳은 진짜가 아니라 이름만 같은 다른 가게였던 듯. 진짜 두샤오웨는 시내 중심쪽 하야시백화점 근처에 있었다. 본점이랑 중산점 중에 어딜 갈까 고민했는데 본점은 좌석이 좀 적다고. 밥 먹고 하야시 백화점에 갈 생각이라 백화점이랑 더 가까운 쪽으로 하자 싶었더니 두 가게의 중간에 하야시 백화점이 있었다. 결국은 택시비 조금이라도 덜 나오는 본점으로 가기로 했지만.

갔더니 일반 좌석은 없어서 바에 앉았다. 그런데 일반 탁자도 의자가 그렇게 편하게 생긴 편은 아니라서 딱히 불만스럽지는 않았다. 

당연히 단짜이멘 하나씩 시키고, 야채 볶은 것도 하나 시켰다. 대만 있는 동안 모든 식사에 야채 볶은 걸 하나씩 시켰는데 비슷하면서도 조금씩 달랐다. 두샤오웨는 상추를 볶아서 내 왔는데-우리 나라 상추랑은 조금 다른 것 같기는 했는데 상추는 상추.- 나름대로 아삭함이 살아 있었다. 사진은 굉장히 번들거리게 나왔지만 그렇게 기름지지도 않았고. 

소시지랑 새우롤도 하나씩 시켰다. 이번에 대만에서 소시지를 꽤 많이 먹었는데 비싸면 비싼대로 싸면 싼대로 맛있었다. 호텔에 있는 관광 안내 팸플릿을 보니 타이난에 소시지 박물관도 있더라. 나름대로 소시지 강국이라 박물관도 있는 건가?

이번에 단짜이멘을 유난히 자주 먹긴 했는데 만족스럽지 않은 적이 없었다. 사실 예전에 츠칸러우에서 이름만 같은 두샤오웨의 단짜이멘을 먹었을 때도 '세상에 이렇게 맛있는 국수가!'했으니까. 사실 지금까지 내 음식 인생에서 국물 있는 국수 중 최고는 단짜이멘이고, 비빔국수는 호이안의 까오라우니 당연한 일인가. 

덧글

댓글 입력 영역